환자 증가율의 3배..조기 발견 치료가 국가적 이익

한국 사회가 급격한 노령과 과정을 거치면서 심혈관계질환이 급증하고, 이에 따른 의료비용도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림대의대 사회의학교실 김재용 교수가 오는 9일 열리는 `제7회 한림-컬럼비아-코넬-뉴욕프레스비테리안 심포지엄'에서 발표할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0년간(1995~2005년) 국내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고혈압 9.0배, 뇌졸중 6.9배, 심장질환 6.0배, 당뇨병 8.0배 등으로 급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국민의료비가 2.9배 증가한 점을 고려할 때 심혈관계-만성 질환이 전체 의료비 증가의 주범이라는 게 김 교수의 분석이다.

특히 고혈압의 경우 유병률이 1995년 3.3%에서 2005년 10.1%로 3배 증가한 데 비해, 같은 기간 의료비용은 약 3천590억 원에서 3조 2천440억 원으로 무려 9배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 교수는 이처럼 고혈압의 의료비용 상승폭이 큰 이유로 의료이용률 증가(37.3%), 치료 강도의 증가에 따른 순비용 증가(29.6%), 물가인상(17.0%), 사회의 노령화 경향(16.1%) 등을 꼽았다.

가장 큰 이유로 꼽힌 의료이용률 증가는 최근 들어 건강검진이 보급되면서 고혈압 진단율이 크게 높아졌기 때문으로 김 교수는 분석했다.

실제로 1998년 27%에 불과하던 고혈압 인지율은 2001년 36.1%, 2005년 59.8%로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또한, 그동안 고혈압을 알고도 방치했던 환자들도 차츰 치료를 시작해 치료율이 같은 기간 19.1%에서 29.3%, 다시 47.1%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김재용 교수는 "우리나라는 국민 10명당 1명이라는 높은 고혈압 유병률에도 인지율과 치료율, 조절률은 낮은 수준"이라며 "현재 방치되고 있는 고혈압 환자들이 머지않아 뒤늦게 치료를 시작하면 국가적인 의료비용은 더 늘어나는 만큼 장기적으로 환자들을 조기에 발견, 치료하는 게 개인적으로 사회적으로 더 이익"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bi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