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대원 8년만에 새 제복 입는다

소방방재청은 주황색 기동복 등 소방공무원의 각종 복장을 현재 19종 23개 품목에서 14종 17개 품목으로 줄이고 디자인과 소재를 바꾸는 '소방공무원 복제규칙'이 최근 공포됨에 따라 올여름 하복부터 적용키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소방공무원 복장의 디자인과 소재가 바뀌는 것은 2001년 5월 이후 8년 만이다.

개정규칙에 따르면 현재 소방공무원이 가장 많이 입는 주황색 상하의 기동복(활동복)은 디자인이 다소 바뀌고 색상은 상의의 경우 검회색과 주황색,하의는 검회색으로 바뀐다. 하의는 똑같지만 상의의 경우 구조대원은 주황색 바탕에 검회색 옆줄이,일반 소방공무원은 검회색 바탕에 주황색 옆줄이 각각 들어간다.

신발도 기존 신사화 같은 단화와 부츠형 기동화뿐 아니라 평상시나 출동 때 같이 신을 수 있는 등산화 형태의 활동화가 지급된다.

박기호 기자 kh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