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임신부라도 감염땐 타미플루 복용이 원칙"

국내에서 첫 임신부 인플루엔자 A(H1N1) 추정환자가 발생하면서 임신부도 타미플루 등의 항바이러스 치료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임신부일지라도 신종플루 감염이 추정된다면 타미플루를 복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관동의대 제일병원 태아기형유발물질 정보센터 한정열 소장은 "임신부라도 신종플루에 노출됐다면 48시간 이내에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플루를 복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 소장은 이 같은 근거로 미국 질병통제예방국(Center for Disease Control & Prevention)과 미국기형학정보센터(OTIS)에서 나온 자료를 제시했다.

한 소장은 "이번 신종플루의 대유행 시 최대 피해자는 계절적 감기와 마찬가지로 면역력이 떨어지는 노약자, 소아, 임신부가 될 가능성이 많다"면서 "과거 감기가 대유행이 있었던 1918~1919년, 1957~1958년에 임신부의 사망과 자연유산, 조산이 많았던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

보통 임신초기에 감기로 고열이 발생하면 태아의 `신경관결손증'이 2배 이상 높게 발생하고, 임신 말기 고열은 신경발달이상을 가져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 소장은 "신종플루에 감염됐다고 확진, 추정, 또는 의심되는 임신부는 항바이러스제 처방이 필요하다"면서 "항바이러스 치료제 중 타미플루는 기형아 출산율 증가와 관련성이 낮은 만큼 신종플루가 임신부 및 태아에 미칠 부작용을 고려한다면 약물치료가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타미플루는 모유 수유에도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게 한 소장의 견해다.

그는 이어 "타미플루는 신종플루에 노출된 후 48시간 내에 투여돼야 하지만 48시간 이후에 치료가 시작돼도 환자에게는 이익이 있다"면서 "만약 감염 후 증상이 나타나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는 닷새 동안 약물을 투여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한 소장은 "신종플루에 감염된 수유아도 면역력을 높이려면 모유 수유의 빈도를 높여야 한다"면서 "만약 모유수유부가 타미플루를 복용한다 하더라도 모유성분에 영향을 미치지 않기 때문에 모유 수유를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무엇보다도 임신부는 신종플루에 감염되지 않도록 자주 손을 씻고 외출 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bi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