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식구부터 단속'…1일 경찰관 등 137건 적발

경찰청은 1일부터 한 달간 중앙행정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 전국 공무원을 대상으로 운전 중 안전띠 미착용이나 휴대전화 사용 행위를 일제 단속한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한달 간 경찰관서와 중앙부처 등 관공서와 언론사, 100대 기업 등으로 단속 대상을 차례로 넓혀 출근길 정문 앞에서 집중 단속을 벌여 법규 준수 분위기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경찰은 이날 오전 7∼9시 경찰청과 16개 지방경찰청, 244개 경찰서 등 전국 경찰관서에 대한 시범 단속을 통해 안전띠 미착용 134건과 운전중 휴대전화 사용 3건 등 137건을 적발했다.

운전 중 통화는 범칙금 6만원과 벌점 15점이 부과되며, 안전띠 미착용은 범칙금 3만원에 처한다.

경찰은 홍보전단과 안내 스티커를 배포하고 TV, 라디오 등 대중매체를 통해 안전띠 미착용과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의 위험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우선 공무원에 대한 일제단속을 통해 교통법규 솔선수범 분위기를 조성하고서 대국민 계도에 나설 방침이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bana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