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월 유아환자 어머니

국내에서 첫 임신부 신종인플루엔자 추정환자가 발생했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지난달 31일 인플루엔자 A(H1N1)로 확진된 18개월 유아의 어머니(32)가 확진 가능성이 높은 추정환자로 분류됐다고 1일 밝혔다.

이 여성은 현재 임신 3개월 상태로 국내 첫 임신부 추정환자로 전해졌다.

이 환자는 31일 자녀가 확진 환자로 판명되자 증상이 없지만 함께 국가지정 격리병상에 격리됐으며 이후 정밀검사 결과 추정환자로 분류됐다.

이 환자는 자신이 임신 상태이고 증상이 경미하다는 이유로 약물 복용을 거부하고 있다.

항바이러스제 투약여부는 담당의사가 환자상태를 고려해 판단할 예정이다.

이로써 1일 오전 현재 신종플루 환자는 확진 39명, 추정 1명이다.

질병관리본부 전병율 전염병대응센터장은 "과거 스페인독감 등 인플루엔자 대유행(판데믹)때 연구결과에 따르면 임신부가 인플루엔자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조산과 자연유산의 위험이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도 임신부 환자에게 일반인과 같은 치료를 권고한다"며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플루나 리렌자는 태아에 독성이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타미플루와 리렌자의 임신부 위험등급을 총 5등급 중 중간인 C등급으로 분류하고 있다.

최근 해외 유학생이나 교포에 의한 신종플루의 유입이 증가함에 따라 현지에서 증상이 발견될 경우 가급적 현지치료 후 귀국토록 유도하기로 했다.

또 미국 유학생과 교포들이 신종 플루 치료를 위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통한 귀국 일정을 변경할 때 항공 관련 추가 비용을 면제해 주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 하채림 기자 tr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