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뻘 20대도 7명 지원

49세의 200억대 여성 자산가가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공개적으로 배우자를 찾는다고 밝힌 지 일주일 만에 330여 명의 지원자들이 몰려들었다.

결혼정보업체 선우는 21일 공개구혼한 자산 200억원대 여성 사업가에게 현재까지 330여 명의 남성이 배우자 후보로 지원했으며, 26일 250명의 지원자 명단을 구혼 여성에게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선우에 따르면 36~43세(1968~1973년생)의 지원자가 절대 다수이며, 구혼 여성과 비슷한 나이인 45~48세(1961~1964년생) 지원자는 20% 미만에 불과했다.

또 구혼 여성과 스물 한 살 차이가 나는 28세(1981년생) 남성 1명을 비롯해 29세 남성 6명 등 20대 지원자도 7명 포함됐다.

지원자들의 직업은 의사와 수의사, 회계사 등 전문직을 비롯해 중앙정부부처 공무원, 대학교수, 고등학교 교사, 은행.대기업 사원 등으로 다양했다.

구혼 여성은 선우를 통해 `동갑부터 열 살 연하까지의 남성으로 4년제 대학 이상의 학력과 안정된 직장, 서울.경기권 거주, 활달하고 호방한 성격과 따뜻하고 진실한 마음을 갖출 것'을 이상형의 조건으로 내걸었다.

선우 관계자는 "6월30일까지 지원자를 모집할 계획이지만 마감일 전이라도 구혼 여성의 마음에 드는 지원자가 나타날 경우 만남의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kind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