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서울 용산경찰서는 22일 용산 재개발 구역의 철거 작업을 방해하고 이를 제지하던 전경을 때린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로 연행된 전국철거민연합 회원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일 오후 2시께 용산 재개발 4구역에서 S빌딩을 철거하기 위해 펜스를 치려던 용역업체 직원들을 막아 업무를 방해하고 현장에 있던 전경을 폭행한 혐의다.경찰 관계자는 “연행자 8명 가운데 범행 가담 정도가 중하다고 판단되는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서보미 기자 bm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