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게이트' 이택순 전 경찰청장 조사

대검 중수부(이인규 검사장)는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의 세무조사 무마 로비 의혹과 관련,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에게 22일 세번째로 검찰 청사에 나오라고 요구했다.

검찰은 21일 천 회장을 불러 조사한 뒤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었으나 그가 조서를 읽고 고치는데 많은 시간을 들여 박 전 회장과 대질신문 등 조사를 마치지 못한데다가 몸이 불편하다고 해 일단 오후 11시께 귀가시켰다.

검찰은 22일 다시 불러 조사를 마치는 대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와 조세포탈 및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로 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아울러 박 전 회장에게서 불법 정치자금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민주당 최철국(김해을) 의원에게도 22일 오전 검찰 청사로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검찰은 또 박 전 회장의 돈을 받은 혐의로 이택순 전 경찰청장을 21일 오후 소환조사했다.

이 전 청장은 경찰청장이던 2006∼2008년 직무와 관련한 부정한 청탁과 함께 박 전 회장으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달러를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가 있다고 검찰은 밝혔다.

이 전 청장은 2000년 경남경찰청 차장, 2003년 경남경찰청장을 지내며 경남 김해에서 사업하는 박 전 회장과 친분을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전 회장 진술 외에 여비서 다이어리에 이 전 청장의 이름이 적힌 메모 등의 증거를 확보했으며 사건 해결이나 경찰간부 인사 청탁이 있었는지 등을 포괄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아울러 세무조사 무마 로비와 관련해 김정복 전 중부국세청장과 이종찬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알선수재 혐의로 처벌할 수 있는지를 검토 중이다.

검찰은 이 전 수석이 박 전 회장에게서 7억원을 받고서 사실상 돌려주지 않았다고 보고 주말께 재소환한다.

이와 함께 조만간 K의원 등 한나라당 의원 2∼3명과 부산고법 P부장판사, 김태호 경남도지사 등 의혹이 제기된 인사들을 줄소환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들을 조사한 뒤 금품수수 액수에 따른 처벌 기준을 정해 이미 조사한 한나라당 박진 의원이나 민주당 서갑원 의원, 박관용·김원기 전 국회의장 등과 함께 사법처리할 예정이다.

한편 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씨의 미국 아파트 계약서 확보가 쉽지 않다고 보고 이날 미국 당국에 형사사법 공조를 요청했다.

검찰은 조만간 권양숙 여사를 재소환하고서 다음주 중에는 노 전 대통령의 신병처리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이한승 기자 noano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