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감시 카메라 200대 추가 도입
정부는 15일 산불 조기 발견과 초동 진화를 위해 2013년까지 열 감지 무인감시 카메라 200대를 추가 도입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한승수 국무총리 주재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산불 대응력 보강 대책을 마련했다. 정부는 논 · 밭두렁 태우기와 농촌 쓰레기 소각 과정에서 발생하는 산불이 전체의 30%를 차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현재 산림으로부터 100m 이내로 돼 있는 '쓰레기 소각금지 범위'를 더 넓게 잡기로 했다.

정부는 중 · 장기 대책으로 2017년까지 △산불 진화 헬기 확충(47대→60대) △전문 예방 · 진화대원 증원(1만명→1만2000명) △취수용 사방댐 설치(160개소) 등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한 총리는 "각 부처 장관들은 사실상 6월 임시국회가 올해 개혁법안을 처리할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올코트 프레싱'(전방위 압박)을 해야 한다"면서 "녹색성장기본법,비정규직 관련 법, 방송통신발전 기본법 등 개혁 법안들이 통과될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고 여야 의원들을 적극 설득하라"고 당부했다.

박수진 기자 notwo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