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2~3개팀 번갈아 투입…심리·체력전 펼칠듯
金법무 "최대한 예의갖춰 품격있게 조사해달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소환을 이틀 앞둔 28일 검찰은 노 전 대통령을 상대로 물을 200~300개에 달하는 신문 내용 정리 작업에 집중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노 전 대통령 측으로 건너간 것으로 확인된 100만달러,500만달러,3억원,12억5000만원 등 뭉칫돈별로 조사팀을 2~3개로 나눠 별도 질문지를 갖고 집중 신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사실상 단 한번의 조사 기회밖에 없다는 점에서 새벽까지 철야조사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이날 "(철야조사는) 상황을 보고 판단해야 하는데 노 전 대통령 답변의 양과 질이 관건"이라며 "철야조사를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반적인 질문을 우병우 대검 중수1과장이 담당하면서 2~3개 팀의 배석 검사가 한 명씩 교대로 노 전 대통령을 조사할 방침이다. 노 전 대통령을 2~3명의 검사가 번갈아 가며 압박하는 '심리전'과 '체력전'을 함께 펼치게 되는 셈이다. 물론 노 전 대통령도 대검 특별조사실에 함께 배석할 것이 예상되는 문재인 변호사와 함께 일관된 방어논리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감안해 피의자 호칭을 '노 전 대통령'으로 부르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피의자 신분임을 감안해 '님'자는 붙이지 않기로 했다.
[盧 소환 D-1] 盧 상대 200~300개 질문…철야조사 가능성

검찰은 변호사 출신인 노 전 대통령이 검찰의 신문에 단답형으로 답할지,본인의 주장을 적극적으로 내놓을지,노 전 대통령 측에서 제3의 증거를 내놓을지도 조사 시간에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달변가인 데다 적극적으로 자신을 방어하겠다고 이미 선언한 노 전 대통령의 진술이 길어질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검찰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또는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노 전 대통령과 대질신문할 수 있도록 이들을 소환 당일 오후부터 대검 청사에서 대기시킬 계획이다.

반면 노 전 대통령은 최대한 '모른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면서 법정으로 몰고간다는 전략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굳이 새로운 사실을 언급해 검찰이 혐의를 물고 늘어질 '구실'을 만드느니 아예 함구하고 법정에서 유무죄를 가리겠다는 것이다. 문 변호사는 "검찰 조사는 사실을 가리고 밝히는 과정"이라며 "현재 단계에서 법리 검토나 연구가 뭐가 필요하겠느냐"고 말했다. 또 다른 한 측근은 "(노 전 대통령이 조사과정에서 검찰의 논리를 깰 회심의 카드가 있다면) 진실과 사실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한편,이날 봉하마을에 파견된 청와대 경호팀은 경찰 등과 소환 당일(30일) 김해 사저에서 서울 대검 청사까지 이동하는 과정에 대한 협의를 가졌다. 검찰과 노 전 대통령 측은 또 변호인 입회와 비서진 수행,대검 청사 내 동선 등 조사과정에 대한 실무 협의도 진행했다.

검찰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임채진 검찰총장 등 검찰 수뇌부의 폭넓은 의견수렴을 거쳐 사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경한 법무장관은 이날 "노 전 대통령을 조사하면서 전직 국가원수에 대한 예의를 최대한 갖춰 공정하고 품격있게 검찰권이 행사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는 뜻을 대검찰청에 전달했다. 김 장관은 "소환 조사에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며 "전직 국가원수에 대한 조사임을 유념해 경호와 신변안전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철저한 준비와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