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처음으로 돼지 인플루엔자 의심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돼지인플루엔자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현재까지 확인된 정보를 바탕으로 돼지인플루엔자에 대해 문답식으로 알아본다.

--돼지인플루엔자는 어떤 질환인가

▲돼지인플루엔자는 돼지에서 생기는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이다. 돼지에서 발생하는 호흡기 질환으로 대개는 사람에게 질병을 유발하지 않지만 감염된 돼지와 직접적으로 접촉한 사람에게 감염될 수 있다. 하지만 미국에서 지난 3~4년 동안 12명의 환자가 보고됐을 정도로 드물다. 물론 지난 1976년 뉴저지에서는 200명 이상이 감염돼 사망자 1명이 발생하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돼지인플루엔자 인체감염 사례는 없었다.

--멕시코와 미국에서 발생한 돼지인플루엔자 인체감염에 WHO와 각국이 촉각을 곤두세우는 까닭은


▲돼지인플루엔자는 사람 사이 감염이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실제로는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멕시코에서 갑작스럽게 많은 환자가 발생한 것은 사람 사이에서 감염이 잘 되는 신종 바이러스로 변이가 일어났기 때문이다. 또 멕시코에서는 사망률이 5~10%에 이를 정도로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WHO 등은 이에 따라 자칫 새로운 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창궐할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이다.

--돼지인플루엔자 증상은


▲증상은 겨울철 인플루엔자 증상과 크게 다르지 않다. 발열, 무력감, 식욕부진, 기침, 콧물, 목통증 등과 함께 설사와 구토, 구역 증상을 수반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돼지인플루엔자 증상이 나타난 뒤 7일까지 전염력이 있지만 증상이 7일 이상 지속될 경우는 전염성도 지속된다.

--치료는 가능한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타미플루'와 '리렌자'를 치료 및 예방약으로 추천하고 있다. 이들 치료제는 조류 인플루엔자에서도 효과를 보여 이번 돼지 인플루엔자에도 발병 48시간 내에 투약하면 사망률을 낮추는 등의 효과가 예상되고 있다.

--기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효과가 없나


▲보통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은 연 말에 새해 유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을 투약하는 방식이다. 이번처럼 갑자기 번지는 변종 돼지 인플루엔자에는 아무런 효능을 발휘하지 못한다.

--어떻게 전파되나


▲감염된 환자의 기침이나 재채기를 통해 전파될 가능성이 가장 크다. 그나마 돼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환자의 기침이나 재채기를 통해 외부로 나왔을때 살아남을 가능성이 건조한 한겨울에 비해 다소 떨어진다는 점은 다행스러운 부분이다.

--초기 감염 단계에서도 전파가 가능한가


▲돼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사람 대 사람 전염 가능 기간은 환자가 증상이 생기기 하루 전부터 약 1주일 동안이기 때문에 이미 감염된 사람도, 주변 사람들도 이 기간 동안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돼지인플루엔자 인체감염을 막으려면


▲손을 자주 씻고 손으로 눈, 코, 입을 만지는 것을 피한다. 양치질을 자주 해주고, 소금물로 입을 가글해 주는 것도 효과적이다. 재채기를 할 때는 4-5m 가량 거리를 두거나, 화장지로 입과 코를 가려야 한다. 또한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이 있는 사람과는 접촉을 피하는 게 좋다. 이밖에도 규칙적인 운동과 신선한 채소 섭취를 통해 면역력을 높여야 한다.

--돼지고기로 감염될 가능성은


▲돼지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식품으로 전파되지 않으므로 돼지고기나 돼지육가공품을 섭취하는 것으로는 돼지인플루엔자에 감염되지 않는다. 돼지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71℃ 이상으로 가열하면 쉽게 죽는다.

--위험지역에 다녀온 뒤 감기증세가 있다면


▲최근 1주 안에 미국이나 멕시코를 방문한 뒤 발열이나 기침 등의 감기 증상이 있다면 병원이나 검역소 및 보건소 등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아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하채림 기자 bi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