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梨)를 먹으면 간단한 양치질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풍부한 과즙과 다른 과일에는 거의 없는 '석세포(石細胞)'로 인해 배를 먹으면 이 사이에 끼는 때인 프라그 제거 효과가 있다.

경기도 부천 한솔치과 양영준 원장의 실험에서도 배 반 개를 먹으면 치아 프라그가 20%, 3분의 1 쪽을 먹으면 10%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배가 지닌 양치 효과의 비밀은 석세포에 있다.

리그닌과 펜토산 성분의 세포가 막이 두꺼워지면서 형성된 석세포는 사과와 감의 경우 껍질에만 아주 작은 크기가 있지만 배에는 100g당 약 0.64g이 있으며 껍질에는 직경 0.5㎜, 과육에는 0.1-0.3㎜ 크기의 석세포가 존재한다.

석세포로 인해 배를 먹을 때 부드러운 알갱이가 씹히는데 이 알갱이가 이 사이의 프라그를 없애주는 것.
양영준 원장은 "인스턴트 식품에 많이 함유된 전분이나 당분은 치아에 달라붙는 성질이 있어 충치 유발 가능성이 높지만 배는 오히려 양치질 효과가 있어 어린이 치아 건강에 도움을 준다"며 어린이 간식으로 배를 추천했다.

농진청 배시험장 황해성 장장도 "우리 속담에 '배 먹고 이 닦기'라는 것이 있는데 배를 먹으면 이까지 하얗게 닦아진다는 뜻으로 한 가지 일에 두 가지 이로움이 있음을 뜻한다"며 "깔깔한 석세포를 싫어하는 이들도 있지만 우리 조상들은 배가 지닌 프라그 제거 효과까지 알고 먹는 지혜를 지녔다"고 밝혔다.

(수원연합뉴스) 신영근 기자 drop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