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해상에서 작년 11월 해적에게 납치됐던 일본 선박회사 소유 화물선 '켐스타 비너스'호의 한국인 선원 5명이 13일 피랍 90일 만에 풀려났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이날 "오늘 오후 9시30분께(한국시간) 한국인 피랍선원들이 석방됐다"면서 "현재 안전한 공해상으로 이동 중이며 모두 건강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켐스타 비너스'호는 인근 아랍에미리트(UAE)의 한 항구로 이동할 예정이며 한국인 선원들은 두바이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뒤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인 5명과 필리핀인 18명 등 총 23명이 승선한 일본 선박회사 소유의 파나마 국적 2만t급 화물선 '켐스타 비너스'호는 작년 11월15일 소말리아 아덴항 동쪽 96마일 해상에서 해적들에게 납치됐었다.

정부는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 국회 동의를 거쳐 내달께 한국형 구축함인 '문무대왕함'을 파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