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를 찾는 사람들이 가장 들어가고 싶어하는 외국계 기업은 '구글코리아'로 조사됐다.

11일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에 따르면 자사 회원인 구직자 1천642명을 대상으로 '입사 희망 외국계 기업'을 조사한 결과 구글코리아가 15.3%(251명)로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이어 유한킴벌리(8.9%), 삼성테스코(7.3%), 한국닌텐도(4.8%), 나이키스포츠(2.7%), 넥슨(2.4%), 로레알코리아(2.4%), 소니코리아(2.4%), 한국마이크로소프트(2.4%), 한국P&G(2.4%) 등이 2~10위를 차지했다.

기업별로 선호 이유를 묻자 구글코리아의 경우 '기업문화 및 복리후생'(57.0%), '기업이미지(대외평판.인지도)'(10.4%), '자기계발 기회'(8.8%) 등이 거론됐다.

2위 유한킴벌리와 10위 한국P&G를 지목한 사람들 역시 공통적으로 '기업문화 및 복리후생'을 가장 중요한 매력으로 꼽았다.

이에 비해 삼성테스코와 한국닌텐도, 나이키, 로레알, 소니의 최대 메리트는 '기업이미지'였고, 특히하게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구성원으로서의 자부심' 때문에 입사하고 싶다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조사 대상자들은 외국계 기업의 주요 장점으로 ▲ 우수한 복리후생제도(22.7%) ▲ 자기계발 등 다양한 교육기회(18.6%) ▲ 자유로운 기업문화(15.3%) ▲ 높은 연봉(14.1%) ▲ 능력 위주 대우.승진(9.3%) 등을 꼽았다.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shk99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