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연쇄살인범 강호순(39)의 재산이 총 9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6일 피살자 유가족들의 손해배상청구소송 업무를 대행하고 있는 법무법인 온누리에 따르면 강의 재산은 은행 예금과 보증금 부동산을 합쳐 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1차 집계됐다.

강은 우선 안산시 상록구 본오동에 시가 5억원 상당의 상가 점포 2개를 소유하고 있다.두 점포에는 채권최고액 1억5000만원의 은행 대출 담보가 설정돼 있다.

또 2개의 은행 계좌에 2억8000만원이 예금돼 있다.거주지인 안산시 팔곡동 빌라의 임차보증금도 7000만원이다.이밖에 수원시 당수동 축사의 임차보증금 5000만원을 합치면 9억원에 달한다.대출 담보액을 빼더라도 7억5000만원이 강의 재산이다.

강은 다양한 보험에 가입한 뒤 각종 사고를 위장해 보험금을 타내는 방식으로 재산을 축적한 것으로 보인다.강은 1998년 11월 트럭화재로 1613만원의 보험금을 탔다.또 차량의 화재,도난,충돌,전복과 가게 및 주택 화재 등으로 10년 동안 7억2000만원의 보험금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000년 10월 티코승용차를 15개 보험사, 22건의 보험에 가입한 뒤 자차 사고로 6715만원을 수령했고 2005년 10월에는 안산시 본오동 장모 집 화재로 아내가 사망하면서 4억8000만원을 받았다.

한편 희생자 박모 씨 유족이 이날 수원지법 안산지원에 강호순 재산에 대한 가압류를 신청함에 따라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위해 가압류 신청을 한 유가족이 5가족으로 늘었다.

박민제 기자 pmj53@hna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