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들도 명문대 출신 사업가

서울 강남경찰서는 6일 사업가, 동창생 등을 상대로 사기도박을 벌여 수억 원을 딴 혐의(상습사기)로 조모(46.무직) 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작년 7월 서울시 분당구에 있는 오피스텔에서 손모(45.한의사) 씨 등 3명과 일명 `하이로우'라는 도박 게임을 하면서 형광물질을 바른 카드와 특수렌즈를 사용해 수천만 원을 따는 등 최근까지 같은 수법으로 모두 4차례에 걸쳐 3억여 원을 딴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씨 등은 확률이 지배하는 도박에서 잇따라 돈을 잃는 것에 의심을 품은 피해자들의 신고로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조사결과 서울대 공대 출신인 조 씨는 컴퓨터부품회사를 운영하다가 부도를 내고 재산을 날린 뒤 도박에 빠졌으며 서울대 출신이라는 점 등을 내세워 피해자들에게 접근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해자들도 한의사 혹은 명문대 출신의 무역업체 대표였다"며 "설마 서울대를 졸업한 사업가 출신인 조 씨가 사기도박단의 일원일 거라고는 생각조차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js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