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희, 주요당직자회의서 언급

한나라당 임태희 정책위의장은 6일 논란이 되고 있는 비정규직법 개정과 관련, "획일적으로 고용기간을 4년 연장한다든가, 지금 법을 그대로 끌고 간다든가 하는 게 아니라 현장에 맞는 법제 보완을 해야겠다"고 밝혔다.

임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비정규직과 관련해 당내 이견을 보도하고 있는데, 현재는 비정규직법이 7월에 전면 시행될 때 생기는 문제는 방안을 마련해 입법보완하겠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정규직에 관한 사안들을 획일적으로 밀어붙일 사안은 아니라는 게 현장 접촉 등을 통해 확인했다"면서 "아주 다양한 현장의 수요를 입법 반영하기 위해서는 꼼꼼히 봐야 한다.

유럽의 비정규직 제도를 보면 현장의 종류, 근로자가 처한 상황에 따라 아주 다양하게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사회안전망과 관련, "정부부처 콜센터에만 맡길 게 아니라 우리당 당원이 이 부분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해야 한다"면서 "사회안전망을 어떻게 실효성있게 가동할 것인가 최소단위의 점검이 필요하다.

빠른 시일 내 안을 마련해 구체적 논의가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kyung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