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참사'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본부(정병두 본부장)는 30일 서울지방경찰청과 용산경찰서의 일부 부서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 특공대 투입 등 경찰의 작전수행 때 문제가 있었는지 규명하는데 지금까지 소환조사한 경찰 간부들의 진술로는 충분치 않아 이들 기관을 압수수색했다"고 말했다.

검찰이 사건 수사 목적으로 서울경찰청을 압수수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이날 서울경찰청 경비과와 정보과, 용산경찰서 통신계를 압수수색해 상황보고서 등 문서와 무전기록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참사 당시 경찰 간부 등이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에게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했는지와 특공대 진입 절차에 문제는 없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또 이번 진압 작전에 김 내정자가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도 수사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례적으로 서울경찰청과 일선 경찰서를 압수수색함에 따라 진압 작전의 최종 승인권자였던 김 내정자의 검찰 소환 가능성이 커진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검찰은 앞서 서울경찰청 차장, 경비부장, 정보관리부장, 기동본부장, 용산경찰서장 등을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김 내정자 소환 여부 등을 최종 결정한 뒤 다음 달 5~6일께 구속된 농성자 등을 재판에 넘기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한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hsk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