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제목 : 채팅남에게 ‘섬으로 팔려간다’며 돈 뜯은 부부 경찰에 잡혀

“섬으로 팔려갈지 몰라요..제발 탈출하게 도와주세요”

인터넷 채팅에서 만난 남성들에게 ‘팔려갈지 모르니 택시비를 보내달라’며 7000여만원을 뜯어낸 부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20일 인터넷 채팅 사이트에서 만난 남성들에게 ‘감금돼 있으니 탈출을 도와달라’고 속인 뒤 교통비 명목 등으로 돈을 송금받아 가로챈 혐의(사기)로 이모(33·무직)씨를 구속하고 부인 박모(2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을 따르면 이들 부부는 2006년 11월부터 최근까지 “여수 다방에서 일하고 있다.며칠 후 완도로 팔려간다.탈출할 수 있도록 택시비를 빌려주면 (당신을)찾아가겠다”고 속여 72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부부의 ‘가짜 사연’에 동정심을 느껴 송금한 남성은 329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이중 일부는 이들의 거짓말을 진짜로 믿어 3~4번씩 돈을 보내준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드러났다.

특히 남편 이씨는 이들의 말에 반신반의하는 남성에게 택시기사인 것처럼 전화를 걸어 ‘장거리 택시요금을 선불로 받지 않으면 여자를 데려다줄 수 없다’고 다그쳐 돈을 입금 받기도 했다.

경찰관계자는 “이들 부부가 1년이 넘도록 사기행각을 벌일 수 있었던 것은 돈을 보내준 남자들대부분이 사기를 당했다고 생각하지 않아 신고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재철 기자 eesang6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