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조은석)는 20일 용산 재개발지역 철거농성현장 철거민 사망사건에 대한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했다.

검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경찰 수사지휘가 아닌 직접 수사에 착수하기로 하고 현재 서울서부지검 검사 1명과 서울중앙지검 검사 2명을 보내 현장보존 및 감식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수사본부는 정확한 화재 원인 및 사망 원인을 규명하는 등 철저한 진상조사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특별수사본부는 검사 7명과 수사관 13명,이를 지휘하는 정병두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 등 21명으로 구성됐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