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증권 인수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28일 박연차 회장의 자택과 회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경남 김해시 안동에 있는 태광실업 본사와 태광실업 계열사 정산개발, 박 회장과 태광실업 임원들의 자택에 수사관 수십여 명을 보내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개인 서류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인 박 회장은 세종증권 주식 매매 과정에서 탈세 및 미공개정보 이용 혐의와 홍콩법인을 이용한 탈세 혐의, 휴켐스 헐값인수 의혹 등을 받고 있다.

박 회장은 차명계좌 주식매매를 통해 178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박 회장이 농협 자회사 휴켐스를 인수하기 전 같은 수법으로 주식을 사고팔아 70억원의 차익을 얻은 사실과 함께 해외 법인을 통해 800억원을 차명으로 받은 뒤 소득세 200억원을 내지 않은 정황 등도 포착하고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박 회장을 불러 이같은 의혹들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