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청수 경찰청장은 26일 "경제난으로 서민들의 생활이 어렵기 때문에 서민들을 괴롭히는 민생침해 사범을 적극 단속하겠다"라고 말했다.

어 청장은 이날 인천지방경찰청을 방문, 기자간담회를 갖고 "서민들을 괴롭히는 조직폭력배나 불법 채권추심업자, 다단계업체 등을 지속적으로 단속할 것"이라며 "최근 대구, 인천, 충남 등지에서 일어난 다단계업체 피해도 적극적으로 수사하도록 지시하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어 청장은 또 "올해 있었던 쇠고기 시위로 인해 불법.폭력 시위로 국력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는데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됐다"라면서 "앞으로도 평화.합법적 시위는 보장하고 불법.폭력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초등생 실종사건 등으로 경찰이 지탄받기도 했지만 경찰이 반성하는 계기가 됐다"라면서 "전국적으로 260개 실종사건 수사전담팀을 만들었으며 내년에는 아동안전지킴이를 더욱 늘려 운영하겠다"라고 밝혔다.

어 청장은 이어 인천지방경찰청 대회의실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직원들과 대화를 가진 뒤 송도경제자유구역에 있는 갯벌타워 등을 둘러봤다.

(인천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kimy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