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부장검사 우병우)는 1일 실버타운사업 등에 무리한 투자를 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으로 김평수 한국교직원공제회 전 이사장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이사장은 2004년 경남 창녕에 실버타운 사업을 추진 중이던 안흥개발로부터 부지와 사업권을 30억여원에 인수한 뒤 최근까지 모두 660억원가량을 투자해 거액의 손실을 낸 혐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