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9일 "본의는 아니겠지만 일부 공직자가 종교 편향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언행이 있어서 불교계가 마음이 상하게 된 것을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공무원 복무 규정 개정을 계기로 공무원들이 종교 편향 오해가 없도록 인식시켜 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회의에서 경찰의 조계종 총무원장 차량 수색 사건에 대해 "경위야 어찌됐든 불교계 수장에게 결례를 해서 물의가 빚어진 만큼 경찰청장은 불교 지도자를 찾아 사과하고 앞으로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했으면 좋겠다"고 지시했다.

어청수 경찰청장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종교 편향 논란과 관련해 일부 사실에 대한 오해 등으로 심려를 끼쳐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특정 종교 편향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불교계는 "이전보다 성의 있는 자세"라고 평가하면서도 어 청장 파면을 비롯한 나머지 요구사항이 충족돼야 유감 표명을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 종교 편향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종교 편향 종식 범불교대책위원장인 원학 스님은 기자회견을 열고 "어 청장 파면,공직자 종교 편향 근절 입법 조치,시국 관련 국민대화합 조치 등 나머지 요구사항이 모두 실현되기 전에는 유감 표명을 수용할 수 없다"며 "정부가 나머지 요구사항을 추석 이전에 받아들이지 않으면 추석 이후 지역 범불교도대회 등을 일정대로 열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원학 스님은 특히 어 청장에 대해 "스스로 사퇴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영식/서화동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