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부장검사 우병우)는 4일 부산지역 폐기물 처리기업 대출비리와 관련,서울 여의도 산업은행ㆍ한국교직원공제회ㆍ사학연금관리공단 본사와 부산 폐기물 매립업체'부산자원'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부산자원이 2004~2007년 폐기물 매립장 조성비용을 대출받는 과정에서 로비나 산업은행 등 임직원들의 배임 혐의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부산자원은 산업은행에서 650억원,교직원공제회와 사학연금관리공단에서 각각 550억원과 400억원 대출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