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종원 소환해 자금 출처 묻기로

김윤옥 여사의 사촌 김옥희 씨의 '30억 수수'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우병우 부장검사)는 김 씨 계좌에서 한나라당 국회의원 공천 이전 3억여원이 인출된 사실을 밝혀내 계좌추적을 강화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6일 "김 씨가 김종원 서울시 버스운송조합 이사장으로부터 받은 30억3천만원을 모두 본인 계좌에 입금했고, 공천 전 이 계좌에서 3억여원이 인출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인출된 3억원의 용처를 추적하고 있는데 현재로선 김 씨의 오피스텔 구입 비용 등 개인적인 용도로 쓰이거나 김 씨의 아들 계좌로 넘어간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즉 김 씨가 김 이사장으로부터 받은 30억3천만원 중 25억원은 김 이사장에게 되돌아갔고 나머지 5억여원 가운데 공천 이전 3억여원이, 공천 후 1억여원이 각각 인출됐다는 것이다.

김 씨는 손자에게 외제차를 구입해 주는데 1억원, 주식ㆍ선물 투자에 2억원, 오피스텔 구입 비용에 수천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5억여원의 대부분이 생활비 등 개인적인 곳에 쓰인 것으로 보고 있으나 김 씨의 아들 계좌에 들어간 돈이 정치권 등에 대한 로비에 쓰였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연결 계좌 추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김 씨가 김 이사장에게서 받은 30억3천만원을 즉시 계좌에 입금하지 않고 한동안 갖고 있다가 공천 발표 전 10억원, 발표 직후 20억원을 계좌에 입금한 뒤 돌려준 점에 주목하고, 이 돈이 정치권에 흘러들어갔다가 김 이사장이 공천에서 탈락하자 돌려 받았는지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이와 함께 검찰은 김 이사장이 30억3천만원을 마련한 경위도 석연치 않다고 보고 서울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회계팀 관계자 등을 조사했으며, 조만간 김 이사장을 다시 소환해 자금의 출처를 조사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taejong7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