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31일 이명박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의 사촌언니 김옥희(74)씨가 국회의원 공천 청탁 명목으로 30억 원을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당혹해 하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적극 해명하는 등 사태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는 자체적으로 사건을 먼저 인지해 검찰에 넘겼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친인척 비리에 대한 일벌백계 의지를 밝혔다.

사건이 친인척 비리로 비화되면서 불똥이 이 대통령 부부로 튀는 것을 막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여사와 김여사의 큰아버지의 딸인 사촌언니는 교분이 없었던 것으로 안다"면서 "대통령 취임 이후는 물론이고 취임 이전에도 별다른 접촉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여사의 사촌 언니는 집안에서도 문제 인물로 찍혀 주의 대상이었다고 한다"면서 "김 여사는 이번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최근 문제의 사촌 언니와 접촉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참모는 "청와대가 사건을 먼저 파악해 검찰에 넘긴 것 자체가 김 여사나 청와대가 그만큼 이번 사건과 무관함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결백'을 거듭 강조했다.

다만 김 여사의 사촌 언니는 사기공모 혐의로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브로커 김모(61)씨와는 막역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측은 "자체 파악한 결과 두 사람이 그렇게 유명하지 않은 인테리어 업체를 함께 운영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김 여사의 사촌 언니가 대표를, 브로커 김씨가 감사를 맡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이번 사건이 이명박 정부 들어 대통령 친인척이 비리 혐의로 적발된 첫 사례라는 점에서 당혹해 하는 분위기다.

특히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지시로 미 지명위원회(BGN)가 독도 영유권 표기를 원상회복하면서 모처럼 `호재'를 만나 국정장악의 동력을 회복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에 부풀어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사건이 터지자 난감해 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모처럼 좋은 일이 생겼는데 왜 이런 악재가 터져 찬물을 끼얹는지 모르겠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