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청수 경찰청장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문화제가 과격 시위로 변질된 것과 관련,"지난 주말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문화제 참가자들의 거리 시위가 조직적이고 치밀한 계획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어 청장은 이날 기자단 정례 간담회에서 "예전에 (시위가 한창일 때) 한총련은 자정까지만 (시위를) 하고 그랬는데 이번엔 더한 것 같다"며 심야에 도심 곳곳에서 밤 늦게까지 게릴라성 시위가 벌어진 것은 우발적인 일로 보기 힘들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어 청장은 다시 촛불문화제가 불법 시위로 번진다면 현장에서 가능한 한 주동자를 연행하고 실정법에 따라 처벌하겠다는 강경 대응 의사를 밝혔다.

김경한 법무장관도 이날 법무부 실ㆍ국장급 간부 전원을 소집해 회의를 열고 불법 시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 대응하라고 검찰에 지시했다.

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정치구호가 난무하고 심야부터 새벽까지 차도를 점거하는 등 (촛불문화제가) 불법 폭력 집회로 변질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불법 폭력 집회의 선동 및 배후 조종자를 끝까지 검거해 엄정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6일 저녁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촛불집회에 이은 도로 점거 시위가 사흘째 벌어졌다.

이날 저녁 10시께부터 서울 청계광장과 동화면세점 앞 등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참가했던 시민 중 3500여명(주최 측 주장 1만여명)이 차도를 점거하고 청계천∼퇴계로∼소공동∼명동∼종각∼종로2가 등을 돌며 촛불 시위를 벌였다.

이 때문에 서울 도심 일대 곳곳에서는 밤 늦게까지 심한 교통체증이 계속됐다.

이에 앞서 경찰은 26일 새벽 서울 신촌로터리 부근에서 거리 시위를 벌이던 촛불집회 참가자 200여명을 강제 해산하고 이 중 31명을 연행했다.

경찰은 25일 연행했던 37명 중 고교생 1명은 훈방하고 나머지 36명은 불구속 입건한 뒤 석방했다. 경찰은 26일 새벽 연행한 31명에 대해선 검찰의 지휘를 받아 27일 중 신병처리를 결정키로 했다.

이해성/고기완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