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ㆍ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사회 현안을 둘러싼 시민사회단체 등의 시위와 집회가 예상되는 가운데 어청수 경찰청장이 5ㆍ18 기념행사 진행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 대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치안 현장 방문 차 14일 광주지방경찰청을 방문한 어 청장은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5ㆍ18 기념행사에서의 집회ㆍ시위가 불법 행위로 변질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5ㆍ18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경건하고 엄숙한 분위기에서 추모할 수 있도록 사회단체들도 협조하리라 보지만 2003년에도 한총련 등 일부 단체의 불법 행위가 있었던 만큼 이를 감안해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념식이 열리는 18일 광주에서는 민주노총과 전국농민회,한총련이 5ㆍ18 민주묘지를 참배할 계획이어서 시위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5ㆍ18 관련 단체들도 각종 집회 신고를 해둔 상태며 특히 이 대통령이 기념행사에 참석할 경우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등 민감한 현안을 둘러싸고 대규모 집회와 시위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