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청년연대와 북한인권국제연대 등 시민단체로 구성된 '4ㆍ27 중국인폭력 피해자 진상조사위원회'는 3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중국시위대 폭력사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닝푸쿠이 주한중국대사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이들은 회견에서 "성화봉송 행사에서 중국인 시위대가 돌멩이와 쇠붙이를 던지는 등 전대미문의 폭력시위를 벌여 많은 사람이 다쳤다"며 "사전에 충분히 예견된 사태임에도 닝푸쿠이 중국대사는 재한 중국인을 행사에 대거 동원하는 등 이번 사태를 조장한 원인 제공을 했다"며 고소 이유를 밝혔다.

행사 당일 중국인 시위대에 폭행당한 자유청년연대 최용호 대표는 "아직도 중국인에게 맞은 곳에 통증이 남아 있다.

우리는 합법적인 집회를 하다 피해를 당했다"며 "내 나라 땅에서 중국인에게 이런 폭행을 당한 것은 테러행위"라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성화봉송 행사 당일 폭력을 휘두른 중국인 진모씨의 신원을 확인해 진씨를 불러 조사를 벌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