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시외버스 요금을 결제할 수 있는 교통카드가 10개에서 15개로 확대된다.

경기도는 시외버스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5월 1일부터 7월 1일까지 경기도 시외버스 요금을 결제할 수 있는 선불.후불식 교통카드를 기존의 10개에서 15개로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5월 1일부터 기존에는 사용할 수 없었던 서울시 선불식교통카드인 티머니(T-money)카드와 롯데.현대.수협카드사의 후불식교통카드 등 4개 교통카드를 경기도 시외버스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 7월 1일부터는 시티카드가 추가된다.

기존에는 eb카드, 경기.서울.인천버스조합카드, 삼성, 신한, 외환, 국민, 비씨, 하나카드 등 10개 교통카드만 사용이 가능했다.

이들 카드는 공항버스 전체와 요금이 1만원 이하인 시외버스에 우선 적용되며, 도는 연말까지 교통카드 사용 한도금액을 3만원까지 높이기로 하고 이같은 방안을 카드사와 협상중이다.

이번 조치로 교통카드로 요금을 지불할 수 있는 시외버스는 경기도 시외버스 전체 1천794대의 64%인 1천140대에 이르게 된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일부 카드사의 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없어 시외버스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었다"며 "앞으로는 주요 신용카드 10개를 모두 사용할 수 있어 이러한 불편이 상당 부분 해소되고 버스업체 경영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k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