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에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는 광역(좌석)버스도 환승할인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경기도는 국토해양부와 서울시, 인천시와 공동으로 수도권 통합환승할인 시행, 광역급행버스 운행, 버스전용차로(BRT) 확충 등을 내용으로 하는 '수도권 광역교통 계획'을 수립해 7일 발표했다.

이번 계획에 따르면 그동안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는 일반버스와 지하철간에만 적용되던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가 올해 안에 광역(좌석)버스로까지 확대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 시행시기는 협의중이나 올해 안에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광역버스 환승할인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경기도에서 서울까지 광역버스 이용자가 1일 평균 22만명에 달하고 있어 광역버스에 통합 환승할인제도가 도입되면 1인당 연간 50만원 정도를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내년 1월부터 일부 지점에만 정차하는 광역급행버스가 도입되며 광역급행버스가 집중 운영될 경기도내 주요 구간에는 2012년까지 버스전용차로(BRT) 9개 노선이 신설된다.

우선 올해에는 경기도 안양 흥안로 신호계사거리∼사당 서울시계(10.4㎞) 구간과 용인 풍덕천사거리∼세곡동4거리 서울시계(16㎞) 구간 등 2개 노선이 신설된다.

내년에는 제2자유로 파주 운정역∼서울 상암동(41㎞), 안양중앙로 안양신호계 사거리∼석수역(10.1㎞), 양주 회암IC∼도봉산역(20.6㎞), 남양주 평내역∼서울 망우역(14.1㎞) 등 4개 노선이 추가로 설치된다.

이어 2010년까지 하남시 신곡2교∼서울 천호역(10.5㎞), 2012년까지 부천 구간 5.7㎞를 포함한 인천 청라지구∼서울 화곡역과 성남대로 용인 죽전역∼성남 복정사거리(15.5㎞) 노선 등 3개 노선이 잇따라 신설된다.

이와 함께 서울과 수도권 남부 권역을 운행하는 광역급행버스가 고속도로를 빠르게 통과할 수 있도록 경부고속도로 오산 나들목∼서초 나들목 구간에도 오는 7월 1일부터 평일에도 버스전용차로가 운영된다.

또 환승 편의를 높이기 위해 2012년까지 수도권 주요 교통중심지에 19개의 환승시설이 설치되며 이 가운데 9개가 경기도에 들어선다.

의정부 장암역과 파주 운정역, 남양주 도농역, 수원 방죽역 일대 등 4곳에는 환승주차장이, 고양 삼송역과 하남 산곡2교, 평택 서정역, 판교 등 4곳에는 환승센터가, 화성 병점역에는 환승주차장과 환승센터가 연계된 복합환승시설이 들어선다.

도 관계자는 "수도권 다른 시.도와 유기적으로 연계된 교통계획으로 보다 효율적으로 교통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도권 대중교통 이용자의 출퇴근 시간이 현재보다 30여분 단축되고 교통비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원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k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