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고 앞둔 피고인의 딸이 판사에게 편지 보내

최근 서울중앙지방법원의 한 판사실에 한 통의 편지가 날아왔다.

삐뚤삐뚤한 글, 틀린 맞춤법, 여러차례 지웠다 다시 쓴 자국의 이 편지는 도박개장 혐의로 기소돼 선고를 앞둔 김모씨의 11살난 딸이 보낸 편지였다.

26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김씨는 PC게임장(도박장)을 운영하다 한차례 단속됐으나 투자금 때문에 계속 게임장을 운영하다 다시 단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상태였다.

서울의 한 초등학교 4학년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김양은 아직은 서투른 글솜씨로 4장의 편지지에 `아빠를 한번만 용서해 달라'는 간절함을 빼곡히 담았다.

김양은 "오빠가 요즘은 밥도 잘 안먹고 저와 이야기도 안하려고 한답니다.

판사님께 편지를 쓰는 것도 오빠가 써보라고 하였습니다.

자기는 글이 엉망이라며 저에게 대신 예쁘게 쓰라고 하였습니다"며 글을 쓰게 된 동기를 적어나갔다.

작년에 아빠와 엄마가 이혼해 지금은 아빠가 엄마를 대신해 밥도 해주고 빨래도 해주고 있는데, 아빠가 엄마를 꼭 찾아서 데리고 오겠다고 약속했지만 요즘은 눈물만 흘린다는 것이었다.

아빠가 재판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는 그는 요즘 술을 마신 채 자신과 오빠를 쳐다보고는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며 오빠를 통해 `아빠가 큰 잘못을 저질러 판사님에게 재판을 받아야 된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양은 "판사님, 우리 아빠를 한번만 용서해 주세요"라며 아빠가 잘못을 뉘우치고 이제는 게임장을 하지 않는다며 두 손을 꼭 모았다.

"우리 아빠는 동대문 시장에서 봉투 장사를 하며 우리들 공부도 가르치고...비가 오는 날 아빠를 찾아 시장에 갔었는데 아빠는 우산도 없이 봉투를 팔기 위해 뛰어다니고 있었답니다"며 자신에게 가엾이 비쳐진 아빠의 모습을 그렸다.

아빠가 잘못하지 않도록 자신이 아빠 곁에서 지키겠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번 겨울 방학이 되면 아빠, 오빠와 함께 엄마를 찾아 친척집에 갈 생각에 잠 못들고 있다"며 "친구들에게 엄마가 있다고 자랑하고, 2학년때 아빠 엄마와 함께 놀러갔던 롯데월드에 온가족이 함께 갈 수 있도록 매일 기도하고 있다"는 작은 바람으로 끝을 맺었다.

딸의 간절한 편지를 감안했기 때문인지 서울중앙지법은 최근 김씨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과 함께 160시간의 사회봉사시간을 선고, 딸이 아빠와 함께 엄마를 찾으러 갈 수 있는 기회를 줬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taejong75@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