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개인 기부사상 최고액인 305억원을 부산대에 발전기금으로 낸 송금조 ㈜태양 회장이 "기부금이 기부목적과 다르게 사용됐다"며 진상규명과 공개사과,시정을 요구하는 최후통첩을 대학에 보냈다.

송 회장 측은 23일 "부산대가 기부금 가운데 75억원을 기부목적과 다른 용도로 사용한 뒤 이를 시정하겠다고 한 약속도 지키지 않고 있다"면서 "관련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과 공개사과,시정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기부금 반환을 위한) 법적인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 회장과 부산대 등에 따르면 송 회장은 2003년 10월 8일 부산대 발전기금으로 305억원을 내기로 하고,당일 100억원을 기탁한 데 이어 2009년까지 나머지 205억원을 균등분할해 납입한다는 약정을 맺었다.

당시 송 회장은 기부금의 용도를 '양산캠퍼스 부지매입 기금'으로 지정했으나 "추후 정식 약정서를 만들겠다"는 김 총장의 말을 믿고 기부금의 용도를 '캠퍼스 건설 및 연구지원 기금'으로 하는 임시 약정서에 서명한 뒤 최근까지 모두 195억원을 기부했다.

그러나 부산대는 당초 2005년이던 양산캠퍼스 부지대금 납부기한이 2005년에서 2009년 이후로 연기되자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송 회장의 기부금 가운데 75억원을 교수들의 학술연구 조성비 및 BK21 대응자금 등으로 사용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