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의료목적의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의료관광 복합단지를 민자 유치로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단지 후보지로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서울의료원(옛 강남병원)과 대치동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 강서구 마곡지구 등을 꼽고 있다.

의료관광 복합단지는 치료와 휴양, 관광을 함께 할 수 있도록 조성되는 지역으로서 서울시가 부지를 확보해 지원하고 건립비는 민자를 유치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기본적으로 건강검진센터, 특화진료센터, 한방클리닉, 성형센터 건강관리 센터등 의료서비스센터를 조성하되 외국 유명병원을 우선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것이다.

또 휴양. 요양 중심의 호텔이나 리조트 등 숙박시설등을 유치하고 엔터테인먼트, 쇼핑몰 등 관광 및 쇼핑센터 등도 갖춘다.

시 관계자는 "우리나라의 의료 기술 수준은 성형, 암 치료 등에서 세계 최고인데 반해 비용은 미국의 10분의 1, 일본의 5분의 1 정도라 이 사업은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시는 오는12월 의료관광 복합단지 조성 연구 용역을 실시, 내년 4월께 복합단지의 건립 방식 및 운영방안, 민자유치 방안, 타당성 조사 결과 등이 나올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