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북구 드림랜드 자리에 초대형 공원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2013년까지 시 예산 2800억원을 투입해 강북구 번동 일대 드림랜드 부지와 주변 사유지 등에 90만㎡ 규모의 공원을 조성한다고 16일 발표했다.

강북 6개구(강북,성북,동대문,도봉,노원,중랑)의 중심부에 들어설 이 공원은 동작구 보라매공원(42만㎡)의 2배,광진구 어린이대공원(56만㎡)의 1.6배에 이른다.

이 지역은 장위 길음 미아뉴타운 등이 조성됨에 따라 대규모 인구 유입이 예상되지만,대형 공원이 없어 주민이 생활환경 개선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온 곳이다.

시는 주변 6개구에 거주하고 있는 265만명(98만7000가구)의 주민들이 공원 조성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