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밥통' 대학직원 사회에도 변화일듯

KAIST(한국과학기술원.총장 서남표)가 교수.학생에 대한 고강도 개혁에 이어 `일 안하는' 직원도 내보내는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이에 따라 교수들과 함께 `철밥통'으로 여겨져 온 대학 직원 사회에도 퇴출 회오리가 몰아칠지 주목된다.

16일 KAIST에 따르면 서남표 총장은 15일 학내 창의학습관 터만홀에서 지난해 7월 취임 이후 처음 가진 전체 직원회의에서 `일 안하는' 직원을 퇴출시키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서총장은 이 자리에서 "교수 정년이 65세인데 비해 직원은 최장 61세로 크게 차이가 난다"며 "정부에서 허락할 지 모르겠지만 직원들도 일 잘 하는 사람은 정년을 65세까지 보장하고 그렇지 못한 사람은 내보내는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KAIST 직원의 정년은 책임급이 61세, 선임급 이하는 58세다.

서 총장은 이날 참석한 300여 명의 직원들에게 "KAIST가 하버드 같은 세계 최고 대학들처럼 학생이나 교수 수준은 좋은데 왜 세계적인 대학이 되지 못했느냐"고 질문을 던진 후 "그것은 경쟁이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학생들이 한번 입학하면 공부를 안해도 학비를 내지 않고 교수나 직원도 채용되면 거의 정년이 보장되는 것이 문제"라고 강력한 개혁 의지를 내비쳤다.

이에 대해 이 학교의 한 직원은 "교수와 학생들에 대한 고강도 개혁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직원들도 어차피 이를 피하기는 어렵게 됐다"며 "이미 예상했던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KAIST는 조만간 기존 직원 평가 시스템을 개선해 직원 개혁 방안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KAIST는 앞서 지난해 말 학칙을 개정, 올해 신입생부터 학점이 좋지 않은 학생에 대해서는 수업료 1천500만원을 전액 환수키로 했으며 최근 정년보장 `테뉴어(tenure)' 교수 심사에서는 신청 교수 35명 중 43%인 15명을 탈락시켰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jchu20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