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증후군' 호소 직장인들 "너무 쓸쓸해요"

최근 ‘가을증후군’을 호소하는 직장인들이 많다. 가을증후군이란 가을이라는 계절적 특수요인 때문에 겪게 되는 심리적 증상인데, 대개 뚜렷한 이유 없이 외롭고 우울해지는 등의 증세를 보인다. 흔히 사람들은 ‘가을 탄다’고 표현한다.

실제로 이 ‘가을증후군’을 겪고 있는 직장인은 얼마나 되는지,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연봉전문사이트 오픈샐러리(www.opensalary.com)가 리서치 전문기관 엠브레인(www.embrain.com)과 함께 직장인 1천 33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39.9%(533명)이 “현재 가을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 10명 중 4명은 가을증후군을 겪고 있는 셈이다.

※ 본 조사에서 ‘가을증후군’의 정의: 우울함, 외로움, 쓸쓸함, 고독함 등 가을에 접어들면서 이유 없이 나타나는 심리적 증상. 사람들은 흔히 ‘가을탄다’고 표현하며, 의학적으로는 ‘계절성 우울증 (Seasonal Affective Disorder, SAD)’라고 부른다.

특히 남성(33.2%)보다 여성(49.1%)이 가을증후군을 겪는 비율이 더 높았다.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라는 말이 있지만 정작 ‘가을을 타는 사람’은 여성인 듯.

구체적인 증상을 살펴본 결과, 이유 없이 ►외롭고 쓸쓸함(68.9%)이나 ►우울함(52.9%)을 호소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또 가을에 접어들면서 ►신경이 날카롭다던가(40.5%) ►업무에 집중이 안 된다(40.2%)는 응답이 있었으며, 천고마비의 계절임에도 불구하고 ►입맛이 없다(16.7%)거나 반대로 ►계속 먹게 된다(16.5%)는 응답도 있었다. 이 외에 ►술(16.5%)이나 ►담배(15.9%)가 늘었거나 ►불면증에 시달린다(15.6%)고 답한 직장인들도 있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