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류ㆍ인스턴트 등 서구형 식생활이 원인

대장내시경으로 용종 조기 발견땐 안심

만인의 연인 오드리 햅번.영화 '로마의 휴일'에서 계단에 앉아 아이스크림을 먹는 모습으로 뭇남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한 그는 대장암으로 사망했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대장암은 2005년 신규 암 발생 건수 12만3741건 중 중 2위(1만5223건,12.3%)를 차치했다.

그동안 '서양병'으로 국내에는 그리 많지 않다고 여겼던 대장암이 이제 한국인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대한대장항문학회(회장 배옥석 계명대 의대 외과 교수)는 올해부터 매년 9월8일을 '대장앎의 날'로 정하고 대장암 예방과 조기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행사를 갖기로 했다.
[건강한 인생] 대장암‥두번째로 많은 癌…우리 건강 '위협'

◆대장암 왜 급증하는가

1982년 1318명이 대장암 판정을 받은 것에 비하면 23년 만에 대장암 환자는 11.6배나 늘었다.

전문가들은 한국에서 대장암이 이처럼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이유로 한국인의 식생활이 육류 인스턴트식품 등 고지방·고칼로리 음식을 다량 섭취하는 서구형으로 변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특히 지방 섭취가 늘면 담즙산이 많이 분비되고 이것이 장내세균에 의해 2차 담즙산으로 바뀌면 대장암을 일으키는 요인이 된다.

또 잦은 변비로 대변이 대장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 대변 속의 발암물질이 대장 점막에 많이 닿게 되어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는 것도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대장암은 또 다른 암에 비해 가족력이나 유전적 요인이 강한 특징을 갖는다.

◆조기 발견과 예방 요령

대장암은 대부분 이렇다 할 사전 예고 증상 없이 찾아온다.

그럼에도 가장 쉽게 체크할 수 있는 이상 신호는 배변 시 출혈이다.

여기에 빈혈과 지속적인 복통, 변이 가늘어지거나 변비가 심해지고 설사가 지속되는 등 배변 습관의 변화,심한 체중 감소가 있다면 전문의를 찾아 검사받아야 한다.

대장암 진단 방법으로는 변 속에 피가 섞여있는지 검사하는 분변잠혈검사,대장조영촬영,대장내시경,컴퓨터단층촬영(CT),자기공명영상촬영(MRI) 등이 있다.

이 중 대장내시경이 가장 효과적이고 정확하다.

용종을 조기 발견해 대장암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용종은 1cm보다 작은 경우에는 암세포가 들어 있을 확률이 1% 정도지만, 2cm 이상이면 10∼40%나 된다.

국립암센터가 2001년 5월∼2006년 7월 건강검진을 통해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1만7297건을 조사한 결과 대장암 전 단계인 선종은 3411건으로 약 20%에 달했다.

대장암으로 진단된 건수는 전체의 0.7%인 118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용종만 제거한다면 대장암을 원천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는 의미다.

대장내시경의 비용은 5만∼10만원.한국의 경우 서구에 비해 가격이 낮고 병원 접근성이 편리해 내장내시경을 쉽게 받을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 있다.

50세 이상이 되면 남녀 구분 없이 5∼10년에 한 번은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권장된다.

이는 용종의 작은 씨앗이 대장암으로 변하는 데 평균 10년 정도 소요되기 때문이다.

◆항문보존 가능한 수술과 표적항암제 등장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대장암 치료도 수술,항암제 투여,방사선치료 등 3가지로 이뤄진다.

수술은 결장에 암이 생긴 경우 그나마 쉬운 편이지만 그보다 아래에 위치한 직장암이라면 그리 녹록지 않다.

골반은 상부에 위치한 결장쪽보다 하부의 직장쪽이 더 좁기 때문에 직장 부위에 암세포가 생기면 관찰하기 쉽지 않고 미세신경도 넓게 퍼져 있어 수술이 매우 어렵기 때문이다.

방사선요법은 대장암이 림프절에 전이됐으면 수술 전에,골반 뼈에 암이 침범했다면 수술 후에 실시한다.

서광욱 아주대병원 외과 교수는 "최근에는 암을 제거하면서도 발기신경 배뇨신경 항문괄약근을 보존해 기능을 살리는 수술법이 많이 이용되고 있다"며 "그러나 암 위치가 항문에서 남성은 최소한 4~5cm,여성은 3~4cm 정도 떨어져야 괄약근을 보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약물치료도 최근 큰 진전을 보이고 있다.

머크세로노의 '얼비툭스'(세툭시맙)와 한국로슈의 '아바스틴'(베바시주맙) 등 표적항암제는 암세포를 키우는 데 관여하는 신호전달과정을 차단하는 항체로 작용한다.

기존 항암제에 추가할 경우 부작용을 줄이고 효과를 높이며 대안이 없는 말기암에 쓸 수 있다.

치료효과(생존기간 연장)를 10∼15% 높인다.

그러나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약값만 1개월에 500만원 선에 달하는 등 부담이 크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8일 '대장앎의 날'

대장이 건강해 지려면

[건강한 인생] 대장암‥두번째로 많은 癌…우리 건강 '위협'

-동물성 지방 및 당분의 섭취를 줄인다

-육류는 구운 고기보다는 삶은 고기,붉은색 고기보다 흰색 고기가 좋다

-섬유소 비타민 무기질 등을 충분히 섭취한다

-장기간 앉아 작업하지 않는다.매시간 스트레칭을 한다

-규칙적인 운동을 해 장 운동을 촉진한다

-대장에 좋은 음식:가지 붉은양배추 자두 포도 적포도주 포도주스 녹차 마늘 도라지 무 갓 케일 요구르트 해조류 등푸른생선 콩나물 강낭콩 수박 토마토 당근 호박 복숭아 브로컬리 시금치 등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