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보복 폭행 외압·늑장 수사 의혹을 수사해 온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서울남대문경찰서 수사팀이 한화 측의 청탁을 받고 조직적으로 수사를 축소·은폐하려고 했던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검찰은 13일 장희곤 남대문서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폭력행위법상 직무유기로,김욱기 한화리조트 감사를 제3자뇌물취득 및 변호사법 위반으로,동원된 조직폭력배 오모씨와 홍모씨를 각각 변호사법 위반으로 구속기소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기문 한화건설 고문(전 경찰청장)과 김모 한화 전략기획팀장,강대원 전 남대문서 수사과장,김 회장 기소시 분리결정했던 김모 한화 비서실장 등 5명을 불구속 기소하고 홍영기 전 서울청장 등 현직 경찰간부 2명과 남대문서 경찰관 6명에 대해서는 징계통보를 했다.

검찰 수사 결과에 따르면 최 고문이 서울경찰청 간부 및 남대문서장 등을 대상으로 수사 무마 청탁을 하는 동안 김욱기 한화리조트 감사와 김 감사가 동원한 폭력배 오씨와 홍씨 등은 남대문서 일선 수사관들 로비와 피해자 단속에 들어갔다.

실제로 사건 발생 4일 후 최 고문으로부터 청탁전화를 받은 장희곤 남대문서장은 남대문서가 벌이던 내사를 종결토록 지시했다.

반면 검찰은 이택순 경찰청장은 구체적인 청탁 증거가 없어 무혐의 처리한다고 밝혔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