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자 분양소 설치..30일 오전 희생자 국내 이송

캄보디아 항공당국은 28일(이하 현지시간) 한국인 13명 등 22명의 목숨을 앗아간 PMT항공 여객기의 추락 원인을 가리기 위해 블랙박스 판독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또 한국인 희생자 분향소가 캄보디아 시내 깔멧병원에 설치돼 현지 교민들을 비롯한 일반인들의 조문이 시작됐다.

이번 사고는 열악한 기상 조건에다 조종사의 과실, 노후화된 항공기종 등이 결정적 원인이 된 것으로 파악돼 `예고된 인재(人災)'라는 비난여론이 일고 있다.

나아가 여행사간 과당 경쟁 등에 따른 저가 해외여행 상품의 안전사고를 막기 위한 조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캄보디아 사고대책본부는 이날 비행기 추락 현장에서 확보한 블랙박스 판독에 본격 착수, 조만간 추락 직전의 비행 상황, 조종사와 관제탑간 교신 내용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이 규명될 것으로 보인다.

사고 원인 규명 작업은 한국에서 신속대응팀으로 파견된 건설교통부 관계자 2명도 투입돼 캄보디아 당국과 공동으로 이뤄진다.

항공 전문가들은 이와 관련, 사고 여객기 실종되기 직전 시아누크빌 공항 관제탑이 `비행고도가 낮다'고 경고한데 대해 조종사가 "이 곳 지형은 내가 잘 안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진 점으로 미뤄 조종사의 과실이 사고 원인이 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현지 한국 대사관과 한인회, 교민 자원봉사자들은 프놈펜 시내 깔멧 병원에 분양소를 설치하고 조문객을 받기 시작했다.

그러나 일부 시신이 훼손되는 바람에 신원 확인 작업이 지연된데다 시신을 캄보디아-러시안프렌드십 병원에서 시설이 나은 깔멧병원으로 옮기는 바람에 유가족들의 공식 사망 확인 절차는 오후로 미뤄졌다.

유가족들은 당초 사고 현장에서 위령제를 지내기로 했으나 한국대사관측의 만류로 메콩강에서 위령제를 지내기로 했다.

하나투어측은 대한항공의 협조를 얻어 300석 규모의 항공기를 투입, 유가족과 시신을 국내로 이송하기로 했다.

특별기는 29일 오후 8시30분 인천을 출발, 오후 10시 프놈펜에 도착하며 29일 오후 11시 20분 프놈펜을 출발, 30일 오전 6시45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프놈펜연합뉴스) 권쾌현 전성옥 서명곤 특파원 khkwon@yna.co.krsung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