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서 수상레포츠와 함께 무더위를 떨쳐 버리세요"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22일 무더위가 시작되는 6월을 맞아 이달부터 한강에서 래프팅이나 웨이크 보드 등 수상레포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스트레스를 푸는데 적합한 수상 레포츠 6가지를 추천했다.

▲한강 래프팅 = 여러 명이 팀을 이뤄 고무보트를 타고 한강 물살을 헤치는 수상 레포츠다.

짧은 시간 안전교육, 노젓기 교육을 받으면 누구나 즐길 수 있다.

리더의 지시에 따라 팀원들이 일치된 동작으로 노를 저어야 해 협동심도 기를 수 있다.

한강시민공원 이촌지구 해양소년단 수상훈련장에서 운영된다.

주말.공휴일 오전 9시30분∼오후 4시30분 운영한다.

왕복 1시간 정도 소요되며 참가비는 1인당 4천원. 한국해양소년단 홈페이지(www.sekh.or.kr)에 신청하면 된다.

▲바나나보트 = 무동력 바나나보트를 모터보트에 연결해 운영한다.

균형감각이 필요하지만 배우기는 쉽다.

보통 시속 30∼40㎞로 달리는데 체감 속도는 더 빠르며 속력이 붙으면 보트가 떠 물 위를 나는 듯 달린다.

6∼8명이 함께 타며 호흡을 맞춰 균형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잠원, 이촌, 망원 보트장에서 운영되며 주말.공휴일은 오전 9시∼오후 6시 탈 수 있다.

1인당 1만원이며 소요시간은 10∼20분.
▲요트 = 귀족스포츠라는 인식이 강해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하기 힘든 요트도 체험할 수 있다.

4시간의 이론 및 시뮬레이션 교육을 마치면 세일링 요트 중 소형인 `딩기요트'로 실습을 해 볼 수 있다.

잠원, 난지 요트 클럽에서 주말.공휴일 오전 9시∼오후 6시 운영한다.

교육비는 4일간 이론강습과 대여료를 포함해 30만원이다.

강습비는 기간에 따라 별도다.

▲웨이크 보드 = 최근 인기를 끄는 수상 레포츠. 모터보트에 줄로 연결된 웨이크보드를 타고 시속 40㎞ 정도로 달리며 공중돌기, 날아가기 등 현란한 기술을 구사할 수 있다.

모터보트가 만들어낸 물살을 활용해 다양한 묘기를 연출하는 레포츠다.

수상스키보다 안전하고 배우기 쉽다는 게 사업소의 설명. 초보자라도 지상에서 10분간 안전수칙과 기본자세를 배우면 바로 탈 수 있다.

뚝섬, 잠원, 이촌, 망원요트장에서 주말.공휴일 오전 9시∼오후 6시 운영한다.

1회 이용료는 2만원(강습비는 별도). 소요시간은 10∼20분 정도다.

▲땅콩보트 = 바나나보트처럼 모터보트에 매달려 물 위를 미끄러지듯 달린다.

때로는 물 위에서 통통 튀며 움직이기도 한다.

잠원, 이촌, 망원 보트장에서 탈 수 있고 이용시간은 주말.공휴일 오전 9시∼오후 6시. 2인용인데 1인 이용료는 1만5천원이다.

소요시간은 10∼20분 정도.
▲플라이피시 = 모터보트가 끄는 가오리 모양의 풍선보트로 달릴 때 바람의 저항으로 보트 전체가 공중에 뜬다.

스피드와 아찔한 스릴을 즐기는 사람에겐 최고의 수상 레포츠. 4인용이지만 2명이 타면 속도감과 쾌감을 더 만끽할 수 있다.

뚝섬, 망원 보트장에서 운영되며 주말.공휴일 운영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 2인 기준 이용료는 1인당 1만5천원. 소요시간은 10∼20분.
이용문의는 한강사업본부 수상관리과(☎ 02-3780-0774)나 홈페이지(hangang.seoul.go.kr) 참조.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