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조시간이 길어지는 여름철의 특성을 잘 살려 지방의 표준시보다 1시간 시계를 앞당겨 놓는 '서머타임제' 시행에 대해서 많은 직장인들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는 직장인 1천412명에게 '서머타임제 도입에 찬성하는가'라는 설문조사에 응답자의 51.7%가 '찬성한다'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반대에 대한 응답자는 36.4% 였고, '잘모르겠다'라는 응답은 11.9%에 그쳤다.

서머타임제 도입에 찬성하는 자들은 찬성의 가장 큰 이유로 '자기개발 시간을 확보할 수 있다'(39.3%),
'업무효율이 높은 오전 시간대를 활용할 수 있다'(23.3%), '아침형 인간이 되어 건강에 좋다' (12.6%) 등을 꼽았다.

반면 서머타임제에 반대하는 응답자는 '근무 시간이 늘어나 업무 강도가 세진다'(31.5%), '서머타임 전후 시차 조절 기간이 생겨 혼란스럽다'(30.2%), '스스로 한 시간 일찍 일어나 활동하면 되므로 굳이 제도화 할 필요 없다'(15.6%) 등을 그 이유로 지적했다.

전체 조사대상자들은 서머타임제가 시행될 경우 '운동'(29.9%), '직무 관련 자기개발'(19.8%), '어학 공부'(18.4%) '친구ㆍ지인과의 만남'(11.8%), '가족과 대화 시간 연장'(10.3%) 등을 가장 먼저 하고 싶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