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폭행 수사 늑장ㆍ외압' 본격 수사

최고위층 소환조사ㆍ계좌추적 불가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보복폭행 사건 수사를 지연ㆍ축소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경찰 수사라인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28일 경찰청이 김 회장 사건 수사를 둘러싼 `외압 의혹' 등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는 내용의 문서가 접수되는 대로 수사팀을 꾸려 수사를 개시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검찰은 김 회장 보복폭행 사건을 수사 중인 형사8부에 특수부 및 마약조직범죄수사부 검사들을 추가 투입해 수사팀을 확대하는 방안과 공무원 관련 사건을 맡고 있는 형사1부, 또는 3차장 산하 특수부나 마약조직범죄수사부에 배당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우선 수사의뢰 대상자인 서울경찰청 김학배 수사부장과 장희곤 남대문경찰서장을 비롯해 서울청 형사과장과 광역수사대장 등 수사 선상에 있던 경찰 간부들을 잇따라 피의자나 참고인 등의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또 경찰의 감찰조사 결과 여러 차례 경찰 인사들과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밝혀진 최기문 전 경찰청장에 대한 소환조사는 물론 홍영기 서울경찰청장, 이택순 경찰청장 등에 대한 조사도 신중히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회장 사건이 광역수사대에서 남대문서로 이첩되는 과정에서 의사 결정권자 사이에 `부적절한 수사 개입'이나 외압 행사 혹은 금품 제공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따지기 위해 경찰 최고위층에 대한 통신사실 조회와 함께 계좌 추적 등도 불가피할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는 김 회장에 대한 구속수사 기간이 늘어남에 따라 종전 수사팀에 손석천 마약조직범죄수사부 검사를 보강해 보복폭행 사건 관련자들의 각종 혐의와 조직폭력배 동원 및 대가 제공 여부, 맘보파 두목 오모씨의 캐나다 도피 경위 등을 집중 수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 기자 keyke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