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김승연 회장 폭행에 가담"

"피의사실 거의 확정적..보강증거 확보"

이택순 경찰청장은 4일 `김승연 한화회장 보복폭행 사건'과 관련, "피해자들의 일관된 진술과 그간 확보된 증거로 볼 때 김 회장이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이날 국회 행정자치위원회에 출석, 한나라당 김정권 의원이 "김승연 회장이 폭행에 가담했다고 확신하느냐"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하고 "(김 회장에 대해) 검찰과 협의해서 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며 (영장청구 시기는) 오래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무소속 최연희 의원이 "피의사실이 거의 확정적이냐"고 물은 데 대해서도 "거의 확정적"이라고 답하고 "(피해자들의 진술을 입증할) 보강증거가 확보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한화건설 고문인 최기문 전 경찰청장에 대해서도 예외없이 조사를 진행중이라며 최 전 청장이 경찰 후배인 장희곤 남대문경찰서장 등과 이 사건과 관련해 통화하거나 만났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상세히 조사해 국민에게 의혹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금번 사건에서 드러난 수사 행정상의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제도 개선책을 마련하고 수사 과정상의 문제점은 감찰 조사를 통해 응분의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청장 자신은 한화계열사 고문으로 있는 고교 동기동창 유모씨와 사건 발생 이후 통화하거나 만난 적이 없다며 수사와 관련해 청탁을 받을 일이 없음을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lilygardene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