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위원회 조창현 위원장이 문건 유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최민희 부위원장 등을 조사하라는 지시를 내려 파문이 일고 있다.

19일 방송위원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조위원장은 최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한 내부 문건이 언론노조에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최 부위원장과 사무처 관계자에 대한 내부조사를 지시했다.

조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마권수 상임위원이 18일 최 부위원장을 상대로 조사를 벌였으며 사무처 관계자들은 감사실로부터 감사를 받았다.

하지만 방송법에 따라 직무상 독립이 보장되는 방송위원을 위원장의 지시로 다른 방송위원이 조사를 벌이는 것은 초유의 일이어서 위법성 논란이 제기될 전망이다.

언론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합의제 기구에서 위원들 간에 호선으로 위원장이 된 사람이 독임제 부처의 장관처럼 행동하고 있다"면서 "24일 조 위원장의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한창호 기자 ch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