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학년도 서울대 등록금 인상률이 13.7%는 돼야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대는 19일 일반사업비와 기성회비를 2006년 수준으로 동결했을 때,대학(원) 정원 감소 등으로 세입은 92억원 줄어드는 반면 세출은 인건비와 시설관리비 등의 명목으로 71억원이 늘어나 기성회비의 추가 부담액이 163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학교측은 기성회비 추가 부담액 163억원에 추가 장학금 수요 8억원을 더한 171억원을 2006년도 기성회비 전체 수입(1259억원)으로 나누면 약 13.7%의 인상 수요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서울대는 13.7%가 사업 규모 등을 2006년 수준으로 유지했을 때 기성회비가 순수 부담하게 되는 인상률을 계산한 것일 뿐 확정된 2007학년도 등록금 인상률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서울대는 다음 주 중 최종 등록금 인상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