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사람들이 '가슴앓이'라고 표현했던 소화기 질환이 있다.

현대 서양의학 용어로는 '역류성 식도염'에 가까운 병이다.

이 질환은 위액이 식도로 역류해 식도에 상처를 만들어서 오목가슴 부위가 쓰라리거나 타는 듯한 증상을 보인다.

당연히 만성적인 소화 불량을 동반하며 신물이 넘어온다고 호소한다.

서양 의학은 이 병의 근본 원인을 식도 괄약근이 느슨해진 것이라고 인식하는 듯하다.

그래서 누울 때 상체를 높게 유지하고,복부 비만을 줄이며,제산제를 복용해 식도로 역류하는 위산을 중화하라는 처방을 내린다.

이에 반해 한의학은 식도 괄약근이 문제를 일으키는 근본적 원인이 무엇인지 찾으려고 한다.

40대 후반의 김 상무는 벌써 수년 전부터 역류성 식도염으로 고생해 왔다.

내과 진료를 받고 약을 복용할 때는 증상이 사라지는 듯하다가 약을 끊으면 어김없이 재발하는 통에 진절머리가 난다고 한다.

태음인 체질의 김 상무는 과도한 스트레스로 소화 불량이 수년째 계속됐고 이 때문에 적게 먹게 되니 영양 상태가 불량하고 체력이 떨어져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상황에 빠졌다.

한의학적 관점에서 볼 때 역류성 식도염의 가장 흔한 원인은 간 기능이 지나치게 촉진돼 간에 열이 쌓이고 그 결과 위장 활동이 위축되는 것으로 여겨진다.

오행의 원리로 보면 나무가 토양의 양분을 고갈시키는 목극토(木克土)의 상황이다.

따라서 이런 경우는 역류성 식도염이건 위염이건 위궤양이건 우선적으로 치료해야 할 대상은 위장이 아니라 간이다.

우선적으로 간의 울열(鬱熱)을 치료하지 않고서는 위장의 병을 완치할 수 없다.

김 상무는 거의 매일 체질 침으로 위와 간의 불균형 상태를 조절하고,약으로는 간의 울열을 내리고,태음인에게 맞는 살코기 위주의 식사를 권장해 떨어진 체력을 끌어올렸다.

그러자 10여일 만에 역류성 식도염이 완치됐다.

이제는 야근을 해도 피로감을 덜 느끼고 완연히 달라진 자신의 체력에 만족하고 있다.

www.kookbohani.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