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in 시네마] 올드미스 다이어리 … 노처녀 미자, 코르사주로 내남자 유혹

한국 최초로 방송 시트콤을 극장판 영화로 부활시킨 '올드미스 다이어리'는 초반 상영관 수의 열세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의 입소문으로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지극히 평범하고 소박한 대한민국 대표 노처녀지만 최미자(예지원)는 그래도 패션에 대한 센스는 있다.

활발한 성격에 맞게 세련되면서도 튀는 패션을 선보인다.

색상도 검정,빨강,파랑 등 강렬한 원색뿐 아니라 파스텔 계열까지 다양하다.

또한 아이템들도 자신의 여성스러운 스타일을 잘 드러내도록 선택한다.

특히 최미자가 지PD(지현우)를 꼬시기로 결심하고 선택한 의상은 그녀의 성격과 패션 감각을 잘 드러내준다.

검정과 빨강으로 테두리를 한 흰색 재킷과 미니 스커트는 마치 갓 결혼한 신부의 예복을 보는 듯하다.

특히 목에 건 진주 목걸이와 가슴에 단 커다란 코르사주(가슴이나 어깨,허리 등에 다는 꽃 장식)는 그녀의 푼수 같은 성격 안에도 사랑을 기다리는 설렘이 있다는 것을 표현한다.

로맨틱한 스타일을 연출할 때 많이 사용하는 액세서리인 코르사주는 평범한 의상도 특별한 차림으로 변화시켜주는 매력이 있다.

딱딱하게만 보이는 바지 정장이라도 코르사주 하나로 우아한 파티복 변신이 가능한 것이다.

이번 시즌 유행 아이템 중 하나인 미니 원피스를 입을 때도 코르사주는 세련된 패션을 연출해준다.

단순한 디자인의 미니 원피스 아래 레깅스(허리에서 발목까지 덮는 타이즈의 일종)를 받쳐 입고 가슴에 커다란 코르사주로 포인트를 준다면 귀여우면서도 늘씬해 보인다.

코르사주는 브로치처럼 가슴에 달 뿐 아니라 목걸이로도 연출이 가능하다.

기다란 구슬 목걸이와 함께 엮어 사용하면 개성 있는 목걸이가 된다.

목이 높게 올라오는 스웨터에도 어울리지만 주름 장식이 많은 블라우스 위에 걸치면 로맨틱한 느낌을 줄 수 있다.

유미하(패션칼럼니스트) mihar@magicn.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