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을 가해자, 일본인을 피해자로 묘사한 실화소설 `요코이야기'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 정부는 이 일에 개입하지 말라는 내용의 협박성 편지가 한국 공관에 18일 배달됐다.

자신을 불교 승려라고 밝힌 한 일본인은 보스턴 주재 총영사관에 보낸 엽서에서 "한국 정부가 이 문제에 개입하는 건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본다"며 그럴 경우 "베트남전 때 한국 군인들이 어떻게 행동했는지 같은 다른 마찰을 야기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 일본인은 "일본 사람들이 전쟁 때 많은 한국인들에게 커다란 고통을 준건 미안하지만 비난받아야 할 것은 이 책이 아니라 전쟁"이라며 "이 문제를 평화적으로 다루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요코이야기' 문제 해결을 적극 모색하고 있는 보스턴 총영사관의 한민영 영사는 일본에서 발송된 이 엽서에는 "1월 9일자 소인이 찍혀 있으며, 발송자의 이름과 주소도 명시돼 있다"고 말했다.

한민영 영사는 ‘요코이야기’의 학교 교재 사용을 중단해달라는 보스턴지역 학부모들의 운동을 적극 지원해왔으며, 교재 금지 여부를 논의한 학교회의에도 참석해 이 책이 왜곡됐다는 정부 입장을 설명하기도 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기창 특파원 lk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